[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2부 22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2부 22장

이름:  마미

직업:  학생

자기 결점:  어리게 보이는 것. 소극적.

남에게서 자주 지적 받는 버릇:  주의력이 없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인터넷으로 음란한 HP를 보는 것.

닮은 유명인:  이케와키 치즈루

희망하는 조교:  에미 씨처럼 되어 보고 싶다….



「마미를 에미 씨 같은 변태 암캐 노예로 만들어주세요.

보지도 애널도 걸레가 될 정도로…. 」

------------------------------------------------------------------



9월 21일의 보고



왠지 오랫만에 대단한 음란한 기분이 되어 버려 자위해 버렸습니다.

그래서 보고할까라고 생각해서.



오랫만에 중학교 교복 (하복)을 입고… 트윈 테일로 해서.

(단치 님이 좋아하는 모습이군요)그리고 목걸이를 차고 줄을 책상 다리에 연결하니, 완전해 개처럼 부끄러운 엎드린 자세가 되었습니다.

중학생인… 변태 애널 노예인 암퇘지 변기 노예 마미입니다.

제복 아래는 제대로 자기 결박 하고….

가능한 한 가슴이 크게 보이도록 짜내는 것 같은 느낌으로 묶었습니다.



그리고 교복 위로 유두에 빨래집게를 붙였습니다.

1개 붙일 때마다 가슴이 찡 합니다.

아프다기보다도… 학대받고 있다는 기분으로….

미끈미끈이 잔뜩 나오고, 허벅지까지 늘어지고 있습니다.



방에 야한 냄새가 가득합니다.



앞에도 매직을 다시 하나 넣어서 움직였습니다.

몸이 매직의 진동으로 부들부들 떨리고, 소름이 끼쳤습니다.

가끔, 티걱티걱 엉덩이와 거기 안에서 매직이 맞닿아 반동이 대단합니다.

그때마다 허리가 실룩실룩 날뛰듯이 무의식 중에 움직입니다.

거기에서는 몇시간 이상이나 잔뜩 야한 미끈미끈이 나오고, 또록또록 바닥에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그 상태로 계속해 3회나 가 버렸습니다.



단치 님에게「변기의 주제에 가 버리다니…. 똥돼지구나」라는 말을 듣고 있는 생각이 들어….

3회라도 아직 전혀 부족하게 되어 버립니다.

「음란 마미에게는 이런 매직은 어딘지 부족하다. 더 굵은 것을 넣어 주자」

단치 님이 그렇게 말씀하신 것 같아 마미는 더 굵은 것을 준비했습니다.



드라이버입니다.



잡는 부분이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어… 매직보다 조금 굵습니다.

일전에 100엔 샵에서 보고 좋을까 라고 생각해 2개 사 두었습니다.

마미는 보지와 애널의 매직을 뽑았습니다.

손잡이 부분에 로션을 바르고 나서 그것을 보지 쪽으로 넣었습니다….



아아아응…. 대단히 부끄러워여. .



그게… 마미의 보지는 그렇게 굵은 것도 쑥쑥 삼켜 버립니다.

보지가 가득 차 버립니다.

단치 님은「마미의 보지는 흐늘흐늘해 뭐든지 먹어버리는군. 음란 변태 변기」

싫어… 흐늘흐늘이라고 말하지 마요…

아아아아… 그치만 흐늘흐늘해져 버렸어….

그치만 그것만으론 어딘지 부족해서… 역시 애널에도 넣어 버립니다.

애널에 넣기 전에 잔뜩 빨고 나서…

단치 님의 자지를 애널로 받는다고 생각하고.

가득 침을 묻히고 나서…

넣으려고 했습니다만…

쉽게 들어가지 않아요….

그래서 애널에 끝을 꽉 누르고 주저 앉은 자세로 자신의 체중을 실어 보았습니다.

꿀럭꿀럭, 미적미적하는 소리가 들린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와 동시에 푸직 소리가 나며 들어갔습니다.

거울로 보니 마치 꼬치가 되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틈새 없이 빵빵으로 전혀 움직일 수 없을 것습니다.

그대로 가만히 있었습니다만…



싫어요…

왜냐면 대단히 젖어 오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보지의 드라이버의 틈새에서…

잔뜩 미끈미끈이… 나옵니다.

이런 일 하고 있는데…

안된다고 생각해도 그만둘 수 없습니다.



그러더니 애널의 것도 점점 느슨해져… 움직여버리고….

보지와 애널의 양쪽 모두가 다시 눌려 진동이 격렬하게 옵니다. .



이제 한계입니다.



몇번이나 몇번이나 갔습니다.



멈출 수 없습니다.



스스로도 벌컥벌컥하고 나오는 느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최후는 정신을 잃을 것 같은 큰 쾌감으로 갔습니다.

엉덩이의 드라이버를 뽑을 때에 내장이 질질 뽑혀나오 느낌이 들고…

뽑은 동시에 엉덩이의 똥꼬으에서도 주륵주륵 미끈미끈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보지에서도 탁하고 허연 야한 액이 줄줄하고…



부끄러운 모습이었습니다.

이런 모습을 누군가에게 보인다면 나는 부끄러움운 나머지 죽어 버릴지도 모른다…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그치만… 역시 단치 님에게 당하고 싶다고…

관장도 하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채팅 조교로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