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2부 21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12부 21장

이름:  마미

직업:  학생

자기 결점:  어리게 보이는 것. 소극적.

남에게서 자주 지적 받는 버릇:  주의력이 없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인터넷으로 음란한 HP를 보는 것.

닮은 유명인:  이케와키 치즈루

희망하는 조교:  에미 씨처럼 되어 보고 싶다….



「마미를 에미 씨 같은 변태 암캐 노예로 만들어주세요.

보지도 애널도 걸레가 될 정도로…. 」

------------------------------------------------------------------



9월 3일의 보고



오랫만에 자위 보고… 라고 써 보았습니다.

그것도 매직 3개로 애널과 보지를 양쪽 모두 사용하는 자위입니다. .

어젯밤 했습니다만 보고를 하지 않고 자 버렸습니다. 죄송합니다.



마미는 밤에 목욕을 했을 때에 애널 맛사지를 했습니다.

손가락에 비누를 묻혀 맛사지 했습니다.

처음은 1개, 부드러워지고 나서 2개 넣었습니다.

빙글빙글 하면 그것만으로 느껴버립니다.

욕실을 나오고 나서 제 방에서 암캐의 모습이 되었습니다.

굵은 매직 1개와 가는 매직을 2개 준비했습니다.

굵은 매직에 크림을 묻히고 나서 조금씩 애널에 넣었습니다.

손가락보다 훨씬 좋은 느낌입니다.

왜냐면, 딱딱하고 굵고….

부비듯이 해서 넣어 가면 애널 안이 함께 구륵 거려 와 굉장히 느낍니다.



「단치 님의 자지가 마미의 애널을 범하고 있어」



그런 일을 상상해 버립니다.

천천히 움직여 가면「아」하는 소리가 나와 버립니다.

이것만으로도 갈 것 같이 되어 버립니다.

그치만 마미는 엎드려서 엉덩이를 높게 들어 올리도록 해 가는 쪽 매직을 보지에 넣었습니다.



이미 벌써 미끈미끈한 마미의 음란 보지는 간단하게 매직을 삼켜 버립니다.

애널에 매직이 들어가 있는 상태로 보지에도 매직이 들어 옵니다.

이미 기분이 좋은 정도가 아닙니다.

굉장합니다.



들어 오는 도중에 매직의 끝쪽이 애널의 매직에 꼭꼭 닿고 있습니다.

이미 그 정도 만으로도 미칠 것 같습니다.

그치만 마미는 억지로 그 매직을 옆쪽까지 손가락으로 밀어넣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1개의 매직도 넣었습니다.

이미 벌써 1개 들어가 있으므로 간단하게는 들어가지 않습니다.

매직을 비스듬하게 해 조금씩 집어넣으니 겨우 전부 들어갔습니다.

그치만 움직이면 나올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매직을 질컥질컥 움직였습니다.

머리가 번쩍번쩍할 만큼 굉장한 자극입니다.

보지 안에서 2개의 매직이 뒤척뒤척 자극해 무섭습니다.

무심코 마미는「싫어-ㅅ」이라고 외쳐 버렸습니다.

이제 엎드려 있을 수도 없게 되어 드러누워 버렸습니다.

그런데도 몸이 꿈틀꿈틀 해 버립니다.

「싫어어-, 안돼 안돼-」라고 말해버리고 있습니다.

머릿속이 새하얗고 뭐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매직끼리 부딪쳐 애널까지 굉장한 자극입니다.



이제 안된다고 생각한 순간에 마미는 가 버렸습니다.

거기에 소변까지 싸 버렸습니다.

플로어링 바닥이 질퍽질퍽하게 될 만큼 흘려 버렸습니다.

똥꼬가 느슨해져 버렸습니다.

마미는 오줌싸개 여자입니다.

애널과 보지를 오물오물 하면서 소변까지 싸 버리는 변태녀입니다.



그치만, 스스로도 어쩔 수 없을 만큼 느껴 버렸습니다.

그치만….

단치 님과 채팅을 하면서 싸버리는 쾌감과는 다를지도….

왜냐면, 그쪽이 더 느껴 버립니다.

관장하지 않은 것도 왠지 부족한 것 같기도 하고?

역시 마미는… 관장 똥싸게 똥돼지 변기 노예니까….

보통 자위로는 (전혀 보통이 아니지만) 어딘지 부족하게 되어 버렸나….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