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3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3장

조교 일기



노예명: 쥰코(純子) (속성: 수치.모멸)

조련사: 한 닢의 은화



(명령)… 자신의 방에 세면기를 준비하도록.

만약을 위해, 신문지와 쓰레기 봉투를 아래에 깔면 좋을 것이다. 그리고 그 세면기에「속옷을 입은 채로」오줌을 눈다.



오줌에 젖은 속옷을 입에 물어라.



손을 묻은 오줌을 핥은 너에게 있어서는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다. 속옷을 물었으면, 개처럼 네 발로 엎드려 걸어서 세탁기까지 가지고 가서, 네 발로 엎드려 방에 돌아온다.



그 즈음에는 방안은 오줌 냄새가 풍기고 있을 테니까, 오줌 냄새 속에서 자위를 하도록 해라.

지난번의 “기념 사진”을 보면서.

 



 2000년 2월 23일



 어제, 명령대로 했습니다. . .



 방안에 신문지를 깔고, 거기에 세면기를 놓고. . . 슬립과 팬티만의 모습이 되어, 오줌을 누려고 했습니다. 그렇지만, 긴장하고 있어, 잘 나오지 않습니다. . .

귀가 전부터 참았기 때문에, 조금 전까지도 몹시 오줌을 누고 싶었는데. . .

 일반적으로 생각하면, 이런 변태 짓을, 하는 사람이 있을 리가. . . 그렇게 생각하니, 쓸데없이 나오지 않게 되어서. 그렇지만, 문득, 전신 거울을 보았을 때, 속옷차림으로, 방안에서 세면기를 가져다 놓고 들어 앉아 있는 자신의 모습이 보인 순간, 오줌이 아니라, 거기가 젖어 와 버려서. . .



점차, 흥분 되고, 몸이 뜨거워 지고. 그러는 동안에 갑자기「느슨해져」힘차게 오줌을 싸고. . . 그렇지만, 팬티를 입은 채로이므로, 액체는 세면기에 들어가지 않고, 허벅다리를 타 흘러 떨어질 뿐. . . 초조해져서, 넓적다리를 모으듯이 했는데, 이번엔 앞으로. . .

이미, 어떻게도 할 수 없게 되어, 어쩔 수 없이, 양손으로 오줌을 받아 버렸습니다. . .



전부 싼 후, 손에 묻은 오줌을 핥아 깨끗이 하고, 흠뻑 젖어 이슬이 방울져 떨어지고 있는 팬티를 벗어. . .

입에 물었습니다.

 굉장한 암모니아 냄새에, 비참한 기분을 맛보는 것과 동시에, 오줌 냄새 이외의, 희미한 새콤달콤한 냄새에,

「이런 짓 하면서, 느끼고 있었어. . .」

라는 기분으로 머리가 어질어질해 왔습니다.



 더러워진 팬티를 물고, 네 발로 엎드려 세탁기까지 갈 때에도, 거기가 징징 거려, 벌써, 추잡한 액이 흐르고 있는 것이 느껴져 버렸습니다.

이런 건, 정상이 아냐, 절대 정상이 아냐. . . 절대, 정상적인 여자 애가 아냐, 나는. . . 라고 마음 속에서 스스로 자신을 욕하면서 기어 갈 때에, 이제, 거기에서, 엉덩이, 등골을 타고, 지-잉 하고 저리는 감각이 머리까지 관철해서. . .

점점 기분 좋아지고, 정신 차리니 저는 기어가면서, 넓적다리를 딱 붙이고, 음핵을 자극하면서, 기고 있었습니다. . .



방안으로 돌아왔을 때에는 벌써, 넓적다리까지 추잡한 액이 흘러 오고 있고, 유두도 음핵도 아플 정도로 단단하게 뭉쳐 있고. . .

세면기 옆에서, 저의 부끄러운 사진을 보면서 자위를 시작했습니다. . .

방안은, 오줌 냄새로 꽉 차고, 그것이 쓸데없이 비정상인 흥분을 부르는 것인지. . . 자신의 부끄러운 사진을 보면서, 흥분해 버리고, 한 손으로 거기나 음핵을 만지작거리면서, 한 손으로 유두를 비비거나 누르거나 유방을 엉망진창으로 주물럭거리며, 드디어, 전신 거울 앞에서 자신의 모습을 비추어 보면서, 가 버렸습니다. . .



 그렇지만, 정신이 드니 또, 자위를 시작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있고. . .2번, 3번이나, 오줌 냄새 나는 방안에서 변태 자위를 하고, 가 버렸습니다. . .





(명령)… 오줌 냄새로 흥분하는 변태라면, 인간 변기로도 될 수 있을 것 같다.

 우선, 한번 더 페트 병과 습자 도구나 그림 도구, 또는 크레용 등 나중에 지울 수 있는 것을 준비해라. 실행하는 장소는, 욕실이다. 아직 추울 테니, 미리 온수를 받아서, 욕실을 따뜻하게 해 두도록.

 욕실에 가면, 자신의 몸에「인간 변기」이라고 쓰도록. 허벅지나, 팔 등에도「변태 쥰코」,「바보녀」등을 써라. 거울이 있으면 비참한 자신의 모습을 잘 봐 두는 게 좋다.

 쓰고 나면, 페트 병에 오줌을 눠라.



 이것으로 준비는 되었다. 자신의 오줌이 들어간 페트 병을 가지고 사진을 찍거나 자신의 오줌이 스며든 속옷을 입에 무는 여자는 인간 이하다. 그러니까, 쥰코의 몸을 변기로서 사용해 주겠다. 인간 변기로서의 인사를 생각하고 땅에 엎드려 조아려라.

 그러고 나서, 머리부터 오줌을 끼얹는다, 페트 병에 넣은 자신의 오줌을 나의 오줌이라고 생각하고 받도록.

 그리고 인간 변기로서 오줌투성이가 된 채로 자위를 해라. 보고를 기다리겠다.



P.S. 오줌은 놔두면 변질해 끼얹기엔 몸에 좋지 않으니까, 이전처럼 꽉 채우지 않아도 괜찮다. 대신에, 싼지 얼마 안된 오줌은 무균 상태이니까, 끼얹는 것만이 아니고 변기로서 마시는 것도 좋을 것이다. 눈에 스며들면, 곧바로 샤워기로 씻어 낼 것. 해는 없지만, 아프면 자위를 할 수 없으니까.

 



 2000년 3월 13일



 변태 수치 노예 쥰코입니다.

 명령 수행 보고가 늦어서, 죄송합니다. 저번 명령을 받고 나서, 꽤 결단이 안 서서. 하려고 해도, 무심코 주저해 버리고. 그 반복으로. . . 그렇지만, 어제 겨우 명령을 실행할 수 있었습니다. 그 때의 흥분. . . 생각하는 것만으로 젖을 것 같습니다.



어제 일요일, 목욕을 할 때 언제나 사용하는 루즈를 손에 들고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분부대로 자신의 가슴부터 배꼽에 걸쳐「인간 변기」라고 크게 쓰고. . .

양팔과, 넓적다리에「변태 쥰코」「바보녀」. . . 쓰고 있는 사이에, 비참한 기분과 동시에, 아무래도 떨리는 흥분이. . . 드디어 스스로「가축녀」「오줌 노예」「매저키스트 돼지」. . .

지금 생각하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자학, 피학적인 기분이 되어 버려서. 그 모습을 욕실의 거울에 비추어 본 순간, 가볍게 가 버렸습니다.



 한동안, 욕실에서 넋 나간 것처럼 주저 앉아 있었습니다만, 다음 명령을 실시하기 위해서, 페트 병에 오줌을 누기 시작했습니다.

 저의 맨션 욕실은, 창이 복도에 접하고 있고, 소리가 밖으로 샙니다. 언제나 닫고 있습니다만, 이번은 소리가 밖으로 새도록, 약간 열었습니다.

「쪼로로로. . . . 」하고, 오줌이 페트 병에 들어가는 소리가, 의외로 크게 들려, 저 다운 부끄러움과, 만약 밖에 사람이 있으면, 이라는 생각으로, 허리가 떨립니다. . .

 거기는, 벌써 젖기 시작하고 있고. . . 오줌을 다 누고, 뚜껑을 닫고 페트 병을 욕조에 놓고서, 저는 욕실 바닥에 정좌하고, 쭉 생각하고 있었던 인사를, 떨리는 듯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쥰코는 오줌 냄새에 흥분하고 느껴 버리는, 변태 매저키스트 암컷입니다. 부디, 변태 매저키스트 암컷 쥰코에게 오줌을 뿌려 주세요. 부디, 변기로서 사용해 주세요. . .」



말하고 있는 사이에, 머릿속이 새하얗게 되고, 마지막 부분은 뭐라고 말했는지 기억나지 않습니다. 단지, 거기는 주체할 수 없이 젖어 오고, 허리에서부터 아래가 녹아 내린 것처럼 느껴져 버려. . .

떨리는 손으로 페트 병을 잡고 얼굴이나, 젖가슴이나, 여러 가지 곳에 조금씩 끼얹고. . .최후는, 방울이 떨어져 내리는 페트 병의 주둥이를 핥아 버렸습니다. . .



그것만으로 갈 것 같았습니다만, 손이 무의식 중에 거기나, 음핵을 만지작거리기 시작해. 이미, 너무 기분 좋아서, 너무 느껴서, 곧바로 가 버렸는데, 제 정신이 드니 또, 자위를 하고 있습니다. . .

멈출 수 없어서, 3, 4번, 가 버린 다음에, 간신히 샤워를 끼얹어, 오줌을 씻어내고, 목욕을 했습니다. 계속, 그 여운에 잠긴 채. .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