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1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9부 1장

조교 일기



노예명: 쥰코(純子) (속성: 수치.모멸)

조련사: 한 닢의 은화



(명령)… 쥰코가「매저키스트를 자각」한 계기는 무엇이지?

     숨기지 않고 정직하게 대답하도록.



     그것을 쥰코의 최초의 고백으로서 페이지에 게재한다!

 



2000년 2월 7일



 중학교 때, 학원에서 오는 길에 책방에서 서서 읽는 것이 습관이었습니다.



 그 날도 들렀습니다만, 읽고 싶은 책은 이미 읽어 버렸고 해서, 그 밖에 무엇인가 없을까? 라고 생각하면서 가게 안을 어슬렁거리고 있다 보니, 소위 성인 코너에 와 버려서.



 당황해서 벗어나려고 한 그 때 본 것이, SM잡지의 표지였습니다.



 속박되어, 괴롭힘 당하고 있는 여성을 그린 것으로, 평상시라면 추접하다고 생각하겠지만, 그 때 일순간「아름다워. . .」라고 무심코 정신 없이 본 일이 있었습니다.



 곧바로 부끄러워져서 (보고 있는 것이) 그 자리를 벗어났습니다만, 그날 밤, 그 그림이 머리에서 떨어지지 않아서, 계속 자위를 해 버리고 있었습니다.





 옛날부터 매저키스트 자질은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상처가 덜 나았을 때에 거기를 누르면 둔통이 옵니다만, 저는 초등학생 무렵부터 자주 그 덜 나은 상처 자국을 꽉 눌러서는, 둔통을 참고 있었습니다. 참고 있으면 이윽고, 어금니로 이가 갈리는 듯한 쾌감으로 바뀌어가기 때문입니다. . .



 그 사진을 본 것을 계기로, 자위의 방법까지 바뀌었습니다.



 그때까지는, 겨우, 팬티 위로 만지나 쓰다듬거나였지만. . .



 옷 위로 유두를 빨래집게로 집거나 펜 끝으로 유두나 음핵을 잘근잘근 눌러, 아픔을 즐기거나. (한 번, 빨래집게로 음핵을 집은 일이 있습니다만. . .격통으로 소리도 나지 않았습니다. . .)



 줄넘기를 가랑이 사이에 대고 켜거나. . .「나, 이상한 걸까? 변태가 아닐까?」라고 생각하면서도, 멈출 수 없었습니다.



 

 같은 시기에, 또 하나의 계기를 경험했습니다.



 지금 회상해도 창피하여 얼굴이 화끈거릴 만큼 부끄러운 경험입니다.



 중학교 3학년 여름. 동아리의 대회 (수영부였습니다)가 있었습니다만, 고문 선생님이 대회 심판을 하고 있던 관계로, 모두가 돌아간 후, 저 (여자 캡틴)와 남자 캡틴 2명은 남아서 뒷정리를 돕고 있었습니다.



 정리가 끝나고, 귀로에 들었을 때의 일. 남자는 돌아가는 길이 달랐으므로, 저 혼자 전철을 타고 돌아갔습니다. 급행이었습니다만, 발차하고 조금 있으니 갑자기 배가 아파져. . .



 여름철이라고 해도, 풀에서 몸이 차가워졌는데, 돌아오는 길에 아이스크림 따위를 먹어서. . . 이윽고, 확실하게「꾸륵꾸륵」하고 배가 울리기 시작하고, 엉덩이가 움찔움찔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지만, 다음 정차역까지는 앞으로 15분은 남았고. . .필사적으로 참았습니다.



 식은 땀이 비지땀으로 바뀌고, 서있었으므로, 무릎도 떨리기 시작하고. 변의를 의식하면, 견딜 수 있을 것 같지 않았기 때문에, 필사적으로 다른 일을 생각했습니다. 그렇지만, 곧바로 엉덩이와 배로 의식이 가 버려서. . . 울음을 터뜨릴 것 같이 되었습니다.





 어떻게든, 다음 역까지 참을 수 있어서, 문이 열리자마자, 달려 내리고, 계단도 허둥지둥 내려오고. . . 그리고, 올라 오는 사람과 부딪쳤을 때에 2, 3 계단 헛디디고, 굴러 버려서. . .그 때, 실이 툭 끊어지듯....



 「붓」하는 소리가 난 것은 기억하고 있습니다만. . . 그 후, 성대한 소리를 내며, 단번에 흘려 버렸습니다, 응가를. . . 역 계단에 엉덩방아 찧은 모양으로. . ..



 뭐가 뭔지, 정신이 없는 채. 그렇지만, 한 번 나오니 더 이상 멈추지 않아서.



 마침내, 모두 다 싸 버렸습니다....



 팬티나 스커트는 물론, 구두나 양말, 넓적다리까지 자신의 응가로 더럽혀 버리고....



 주위 사람은 모두, 망연해 있고, 저도 넋이 나간 상태. 이윽고 누군가가「뭐야! ? 이 애! 」라고 했다(고 생각했습니다만.) 갑자기, 시끄러워져 버리고. 저도 제정신이 들자마자 마자, 자신의 모습을 보고, 거의 반 광란 상태로 흐느껴 울어 버리고....



  그 때 확실히 「우와아―! 저 녀석 ○중 아냐! ? 더러워―! 」라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저의 학교를 알고 있는 동년배 사내 아이의 목소리였습니다.



 그 때, 부끄러움이나 절망과 다른, 무엇인가 이상한 기분을 느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수치의 쾌감이었을까.)



 그 다음은 주위에 있던 아줌마나, 언니들에게 도움을 받아서, 화장실에서 더러워진 옷을 물로 씻어 주거나 팬티를 사 주거나 집에 전화해서 부모를 불러 주거나... 여러 가지 도와 주었습니다. 제가 망연 자실 상태로, 아무것도 못하고 털썩 쓰러진 채였기 때문에. . ..



 부모가 마중 올 때까지 역장실에서 기다리게 해 주었습니다만, 그 사이, 모두가 저를「똥년」이라든가「싸개년」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떨림이 멈추지 않는 동시에, 거기가 젖어 오고, 지나친 비정상에 계속 울고 있었습니다. 그러는 자신이 믿기지 않아서. . .



 이윽고, 고등학교에 들어가 남 못지 않은 호기심을 가지고, 「SM」이라는 것이 어떤 의 것인지 알았을 때, 아연실색했습니다. 「나는, 매저키스트였다. . .」라고.





 이것이, 제가 매저키스트에 눈을 뜬 2개의 계기입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