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8부 4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8부 4장

1. 이름 (핸들 가능) - 나미입니다☆

2. 나이 - 1●… (웃음)

3. 직업 - 학생

4. 자신의 결점 - 협조성이 없다

5. 남에게서 잘 지적 받는 버릇 - “가끔씩은, 전화하라구―”

6.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 빨간 책을 보는 거나, 자위

7. 희망하는 조교 - 로프라든지, 말 고문

8. 조련사에 한마디 - 음란 암캐 나미를 귀여워해 주세요



조련사: 한단치

-------------------------------------------------------------------



망상 제4화 나미 09월 01일 (일) 23시 54분[611]



주인님! 오랜만에 망상을 썼습니다. 상당히, 흥분했지만 자위까지 이르지는 않았습니다… 수행이 부족하네요… 줄은 노력했어요∼☆ 그렇지만, 스스로 묶으면 조금 허무한 듯 부끄럽기 때문에, 나미는 주인님께 묶이고 싶어-입니다♪



망상 제4화☆

 

주인님의 집에서 길러진 지 2주간. 나미는 매일 추잡하고 온순한 암캐가 되도록 조교되고 있습니다. 보통 때는, 집안에서 오줌 누고 있었지만 뒤처리가 힘들어서 정원에서 하게 되었습니다. 아직, 저녁에 주위가 밝을 때 알몸으로 정원에 나오는 것에, 나미는 계속 “엎드려” 자세로 싫어했지만, 주인님에게 엉덩이를 흠씬 두들겨 맞아 울면서 밖으로 나왔습니다.

 주인님의 정원은, 상당히 넓어서 나무도 많이 심어져 있으므로 나미의 암캐 모습을 보일 일은 없다고 생각해 안심했지만, 나무 아래의 틈새로 들여다 보면 간단하게 보여 버립니다.

 그렇지만, 명령 받고 머뭇머뭇 하고 있으면, 또 징벌 받아 버리므로 나미는 부끄러움에 얼굴을 새빨갛게 하고, 뒷다리로 서거나 막대를 물어오거나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렇게 하고 있는 동안에, 배가 묵지근해집니다. 아침부터 쭉 오줌 누는 것이 허가되지 않았기 때문에, 하고 싶어져 버렸습니다. 다리를 서로 비비며 안절부절하고 있으니,

“왜 그래? 오줌누고 싶은 거냐?”

라고 기다리고 있던 것처럼 주인님이 말했습니다.

“… 멍.”

“그럼, 거기 있는 나무에 하거라. 암캐가 어떤 식으로 하는지는 알고 있겠지? 제대로, 한쪽 발을 높게 들고 힘차게 하는 것이야.”

…알고 있었지만, 역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습니다.

그냥 부끄러운 정도가 아니었지만, 자제하는 것도 한계입니다... "쏴---”하고 힘차게 노란 소변이 나왔습니다. 빨리 끝내고 다리를 내리고 싶은데, 좀처럼 나미의 소변은 멈추어 주지 않습니다 (흑흑) 간신히 끝나 고개를 숙이고 있으니, “처음인데 능숙하잖아”라고 주인님이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조금 럭키♪

밤은, 주인님께 봉사 타임입니다. 큰 침대에서, 주인님이 상반신만을 일으켜 케이코 씨와 나미는, 목줄로 연결된 채로 날름날름 몸 전체를 핥습니다. (아이디어 by 단치 님)

조금 전부터 신경이 쓰이는 것이, 나미의 눈에 비칩니다. …주인님이 커진 자지…. . 옛날 같은 반 사내 아이의 것을 보았을 때와는, 전혀 다릅니다. 어쩐지, 검고 커다랗고, 단단할 것 같습니다.

“나미 쨩, 봉사할 수 있겠어?”

라고 케이코 씨가 묻기에 두근두근하면서, 살그머니 핥았습니다. 어쩐지, 맥주 안주같이 짭짤하지만, 따뜻하고 씩씩해서, 보지가 또 다시 지잉♪하게 되어 버렸습니다.

“더, 빨도록 하거라”

입 전체로 머금으니, 목구멍 안쪽까지 들어갈 것 같아, “우웩” 하게 되었습니다. 한동안 핥고 있으니, “기분 좋아” 라고 말하며 주인님의 큰 손이 나미의 머리를 쓰다듬어 줍니다…. 짭짤하지만, 기뻐서 열심히 핥았습니다. 역시, 정말 좋아하는 주인님이 기뻐해 주는 것을 보면 나미도 기쁜 걸♪

 

. . . 라는 느낌입니다 (부끄) 다음 번은, 급 전개입니다 (ㅎㅎ)





re: 단치 09월 03일 (화) 10시 19분[614]



망상 수고했다. ( ̄- ̄)

최근, 서서히 팬을 늘려 가고 있는 나미의 망상도 이야기가 많이 진행되었구나.

나미가 암캐로서 사육되고 있는 모습 아주 좋아. 정말로 애완동물로 키워지고 있는 모습이 눈에 떠오르는 것 같아 읽으면서 아주 흥분되는군♪



이번은 마침내 펠라티오로 전개됐구나. ( ̄- ̄)

후후후. 짭짤해서 “맥주 안주” 라는 자지를 맛보고, 다음은 더욱 더 “급 전개”라고! ? 도대체 어떻게 되는 거지?



다음 번 망상도 근일 공개! ! 이므로, 또 명령할 테니까 잘 부탁해♪





http://cafe.tosora.com/bitchwolf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