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8부 3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8부 3장

1. 이름 (핸들 가능) - 나미입니다☆

2. 나이 - 1●… (웃음)

3. 직업 - 학생

4. 자신의 결점 - 협조성이 없다

5. 남에게서 잘 지적 받는 버릇 - “가끔씩은, 전화하라구―”

6.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 빨간 책을 보는 거나, 자위

7. 희망하는 조교 - 로프라든지, 말 고문

8. 조련사에 한마디 - 음란 암캐 나미를 귀여워해 주세요



조련사: 한단치

-------------------------------------------------------------------



나미 양에게, 명령. ( ̄- ̄)   단치 08월 21일(수) 23시 32분[602]



그런데. 미묘하게 주종 관계가 되어 가고 있는 요즘.

마침내 명령을 내려 볼까.

나미 쨩은, 아무래도, 매저키스트 암캐라고 불리는 생물인 것 같으니까. 명령을 내리면 따르고 싶어져 버리겠지. ( ̄- ̄) 후후후.



《명령》

매저키스트 암캐과의 생물, 나미에게 명령이다.

부끄러울지도 모르지만, 원래 여기에 와있는 것 자체가, 변태인 것이니까, 단념하고 말하는 것을 듣거라. ( ̄- ̄)



암캐로서의 재주부리기를, 실제로 해 보자.

우선, 알몸이 되거라.

그리고, 목에 리본이나 스카프 따위를 감자. 붉은 것이 좋을까.

우선은 거울의 앞에서 네 발로 엎드려, 그런 자신의 모습을 확실히 보렴.

암캐인 자신이, 어떤 모습으로 비칠까?



이번은, 네 발로 엎드린 채 방안을 3바퀴, 걸어 봐.

거울 있는 곳으로 돌아오면, “멍” 하고, 짖어 봐. 그 때도 거울 안의 자신과 눈을 맞춘다.

그리고 재주를 하자.

“앉아” “손”부터 시작해, 다음은 “일어서” 그리고 최후는 ”항복”이다.

물론, 하나 하나의 재주를 할 때 마다 “멍♪” 하고 짖지 않으면 안 돼.



자. 제대로 할 수 있을까?

나미는 암캐이니까, 물론 할 수 있겠지.

재주를 전부 하면, 최후는 네 발로 엎드린 채 자위를 하거라.

입을 벌리고 혀를 내밀어, 암캐 같은 얼굴이 되어서 하는 거야. 타월 같은 것을 바닥에 깔아 침이 늘어져도 괜찮도록 하자.

암캐의 칠칠치 못한 얼굴을 한 자신으로부터 눈을 돌리지 말고, 열심히 자위해, 암캐로서 “멍멍” 짖으면서 절정을 맞이하거라.



명령 받고 하는 자위는, 보통 때 스스로 하는 자위와는 완전히 다른 것이야.

암캐 나미가, 어떻게 느끼게 될지, 무척 기다려진다.

보고를 즐겁게 기다리고 있겠어.

망상 같은 수준으로, 세세하게 심정의 변화나 육체 상태에 대해서도 자세히 쓴다면 좋겠는데. ( ̄- ̄)



그럼. 열심히 하는 거다.

나미의 암캐다움에 기대하고 있겠다!





re: 암캐 나미 08월 22일(목) 16시 15분[605]



 한단치 님, 명령 감사합니다. 어제의 선언대로 딱 3시에 실행했습니다. 감상은…. 굉장히 젖습니다 (부끄) 어제의 우리도 대단했지만, 열중해서 1시간 가까이 하고 있었습니다.

 처음은요, 좀처럼 거울을 볼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침이 질질 흐르고, “헥헥헥” 하고 숨을 쉬니, 너무나 천박해서….

힐끔힐끔 보았지만, 상당히 야한 얼굴이었습니다 (기뻐) 다음은, 산책입니다만 거울에 엉덩이를 향했을 때, 무심코 무서운 것을 보는 것 같은 감정이 복받쳐 와서, 거울을 봐 버렸습니다. 그만두면 좋았을 걸…. . 이미, 대단한 꼴이 되어있었습니다.

네 발로 엎드려 걸으면, 엉덩이 구멍도 침을 흘리고 있는 나미의 보지도 훤히 들여다보입니다 (흑흑) 아무도 없다는 걸 알고 있지만,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아, 그… 또 나미의 변태 천성이 부각됩니다만, 쭈욱―… 하고 국물이 흘러 내려 버렸습니다.

 산책이 끝나고, 또 거울 앞으로 돌아와 “멍!” 이라고 말할 생각이었지만 목소리가 수그러들어 제대로 말할 수 없어서, “머어…”라고 말했습니다. 거의 “뭐!” 같은 느낌이었지만…

 암캐 재주부리기 때는, 상당히 익숙해져서 거울을 보면서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역시 “항복”은 부끄럽습니다…. 아무래도, 거울에 선명하게 분명히 비쳐 버리니까…

이 때쯤 되면, 벌써 바닥이라든지 가슴이라든지 배가 침 투성이입니다.

 바로 어제 자위했었는데, 더 이상 자제 할 수 없게 되어, 곧바로 네 발로 엎드린 자세가 되어 시작했습니다. 물론, 머리로 생각하고 있는 것은 어제의 우리에서의 일과 주인님에게 들켜서 차가운 말로 욕을 먹고 있는 일입니다♪ 이런 자세로 자위한 적은 없기 때문에, 좀처럼 안 되었지만 잠시 후에 찌르르-! 라고 왔습니다.

 한 가지 명령을 지킬 수 없었던 것은, 갔을 때 “멍멍”이라고 말할 수 없었던 겁니다. (반성)왠지, 날마다 변태가 되어 가는 것 같아 불안하지만 조금 두근거리고 있습니다.





보고 수고했다.

오늘 3시에, “아아. 지금, 나미는 암캐 자위 하고 있겠지”하고, 나미의 변태 같은 모습을 상상하고 있었어. (^m^)



암캐로서 망상만이 아니고, 실제로 조교 되기 시작해, 그 기쁨이 나미의 침이 되어 나타나고 있는 것 같다.

입으로부터도 보지로부터도 침을 질질 흘리면서 재주를 하고 있는 나미의 모습은, 무척 천박해서 변태로서 사랑스러워.

국물도 늘어져 버렸단 말이지♪

보지나 똥구멍을 드러내는 것도, 암캐니까 익숙해져 가야지. ( ̄- ̄)

보이면서 기뻐서 침을 흘리도록 되어 가자♪

네 발로 엎드린 채로의 자위는, 익숙하지 않은가. 암캐니까 네 발로 엎드려 걷거나 네 발로 엎드려 식사하거나 네 발로 엎드려 자위하거나 하는 건 당연한데.



자, 지금부터 나미의 자위는, 입을 벌리고 혀를 내밀면서, 네 발로 엎드려 하는 것이 기본형이다. 그리고, “멍멍”하면서 헐떡인다. (혀 내밀고 있으니, 이상한 발음이 되겠지만. 그것이 또 좋은 거야!)



≫ 날마다 변태가 되어 가는 것 같아 불안하지만 조금 두근거리고 있습니다.



나미의 변태성이 얼마나 드러나게 될지, 나는 몹시 기다려져. 불안하기도 하겠지만, 열심히 따라오도록. (. u<)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