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5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5장

미유키



노예명: 미유키 (속성: 수치 노예)

자신의 결점: 한 가지로 머리가 가득 차 주위가 안보이게 되는 것, 일까?

남에게서 자주 지적 받는 버릇: 너무 착한 척한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SM

희망하는 조교: 노출, 수치 계



조련사: 한단치

------------------------------------------------------------------



《명령》

노 팬티가 되어 넓적다리에 낙서를 하고 조금 쇼핑을 할까.

넓적다리에는「변태 노예 상품을 사 주세요」「변태 보지도 염가 대매출입니다」

라고 각각 쓸까.



사는 것은 골프 연습용 볼. 플라스틱제로 구멍이 비어 있는 것이다.

이것은 5~6개 들이로 600엔 정도로 팔고 있을 터.

또 하나. 면 로프. 이것은 몸에 감을 생각이니까, 비닐제품은 몸에 좋지 않기 때문에 안돼. 면제로 직경 3~4 mm의 10 m로 350엔 정도라고 생각한다.



「암 노예 동물원」에 각각의 사용법이 그려 있는데…. 회사에서는 볼 수 없을까?



연습용 골프 볼은 끈이라든지 고무줄을 구멍에 꿰어 간이 볼 개그로 만든다.

로프는 자신에게 감아 자기 결박을 한다.

각각, 페이지를 볼 수 있다면 보고 해 본다.



이번은 우선은 볼 개그를 사용할까.



집에 돌아가면, 밖에서 변태 할 수 있는 시간이 될 때까지 집에서 볼 개그를 붙이고 목걸이를 하고, 수갑도 차고, 네 발로 엎드린 채 보낸다.

침을 늘어뜨리면서 보지를 쑤시면서, 집에 밀어닥쳐 온 무리의 암캐로서 보내고 있는 것을 망상 한다.



밖에 나갈 수 있는 시간이 되면, 옷을 입고, 나온다.

할 수 있다면, 목걸이도, 수갑도, 그리고 볼 개그도 그대로 차고 갈까.



공원에 도착하면, 알몸이 되어, 나무에 걸고, 망상을 한다. 변태 망상을.

그대로 자위를 해서 가고 나면, 소변을 변태처럼 하고, 닦지 않고 돌아온다.

------------------------------------------------------------------



8월 3일의 보고



----------망상 노트 다이제스트------------

겨우 풀려나 방에서 한숨 돌리며, 바로 수십 분 전에 일어난 것을 다시 생각한다.

나무에 묶인 채로 관장 당하고, 배설을 보인 후에 여러 남자들에게 범해진 것

보○도 애널도 입도 백탁액으로 질퍽질퍽하게 되고, 그런데도 기쁨에 소리를 높여 버린 천박한 자신을 부끄럽다고 생각했다.

「여기와, 여기에 남자들의 뜨거운 물건이…」

아무 생각 없이 손을 대어 보니, 거기는 또 축축히 젖어 뜨거워지고 있다.

「그런 심한 꼴을 당한 후인데도…」

자신의 의사에 관계없이 손가락의 움직임이 빨라진다.

「더…」



찰캉

열쇠가 도는 소리가 나고 도어가 열렸다.

도어 저 편에는 조금 전의 남자들이 능글능글 웃으면서 서있다.

「아직 만족할 수 없었던 것 같군, 구제불능으로 음란하네」

그토록 능욕된 뒤인데도, 자위하고 있는 모습을 들켜 버려서는 변명도 할 수 없었다.

「더 했으면 싶지? 해 주세요, 라고 말해」

남자들은 가져온 큰 가방에서 로프나 바이브, 관장기 등을 꺼내면서 추잡한 말을 던져 왔다.

이미 이성은 한 조각도 없다.

스스로 팔을 등으로 돌리고 줄을 묶어 달라고 조른다.

「단단히 묶어서 범해 주세요. 엉망진창으로 해 주세요. 」

도어 밖에 수십 명의 남자들이 행렬을 이루고 있는 걸 그 때는 알 수가 없었다.

---------------------------------------------------



밤에 모두들 돌아가 버릴 때까지 회사에 남아서 홈 페이지를 보았습니다.

자기 결박 그림도 프린터로 출력해 가지고 돌아갔습니다.

집에 있던 비닐 끈으로 연습해 보았습니다만 가벼운 비닐 끈으로는 잘 되지 않아요.



다음날, 양 다리에 부끄러운 말을 쓰고 쇼핑하러 갔습니다.

골프 볼이 좀처럼 발견되지 않아서 3번째의 가게에서 겨우 살 수 있었습니다.

면 로프는 일요일 철물점에서 간단하게 손에 들어 왔습니다만 쇼핑하는 동안에도 망상이 멈추지 않아서 보지가 뜨겁게 젖어 버렸습니다.



집에 돌아간 것이 8시 경, 공원에 가려면 1시를 지나지 않으면 갈 수 없습니다.

5시간 동안, 목걸이 + 수갑 + 볼 개그로 있으니 빨리 공원에 가고 싶어서 입뿐만이 아니라 보지로부터도 침을 흘려 버렸습니다.



겨우 심야가 되고 밖에 나올 수 있을 시간이 되었습니다.

수갑은 한 쪽을 풀고 한 손만 했습니다만 목걸이와 볼 개그는 그대로 매고 가기로 했습니다.

턱으로부터 가슴에 걸쳐 침으로 질척질척, 하반신도 무릎까지 끈적끈적입니다.

바로 벗을 수 있게 앞으로 열리는 원피스를 입고 갔습니다.

여느 때처럼 공원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알몸이 되어 목걸이 쇠사슬을 나뭇가지에 걸고 수갑을 뒤로 차고 자위했습니다.

5시간이나 기다린 후였고, 몹시 흥분했기 때문에 연달아 3번이나 가 버렸습니다.

뒤로 수갑이 묶인 채로는 네 발로 엎드려 한쪽 발을 올릴 수 없기 때문에 선 채로 허리를 앞으로 쑥 내밀듯이 하고 오줌을 쌌습니다.

알몸에 목걸이, 볼 개그, 그리고 뒤 수갑으로 서서 용변 보기를 해 버렸습니다.



미유키





http://cafe.tosora.com/bitchwolf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