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3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3장

미유키



노예명: 미유키 (속성: 수치 노예)

자신의 결점: 한 가지로 머리가 가득 차 주위가 안보이게 되는 것, 일까?

남에게서 자주 지적 받는 버릇: 너무 착한 척한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SM

희망하는 조교: 노출, 수치 계



조련사: 한단치

------------------------------------------------------------------



《명령》

집에서 가져온 제복을 입고, 집 밖을 조금 배회해 보거라.

다만, 노 팬티, 노브라다. 귀걸이는 갖고 있겠지?

가지고 있으면 유두에 귀걸이를 한다.

그리고 목걸이도 하고 말이야.

집을 나오기 전에 클리토리스에 치약도 바르거라.



만약, 공원에 갈 수 있고, 사람이 없으면, 네 발로 엎드려서, 한쪽 발을 올려 소변을 누거라.

누면, 닦지 않고 돌아와서, 여느 때처럼 현관에 쇠사슬을 걸고 자위하거라.



남에게 발견되거나 미행 당하는 것에는 조심하고 말이지!



그럼, 보고를 기대하고 있겠다. 힘내라.

------------------------------------------------------------------



7월 19일의 보고



변태 암 노예 미유키입니다.



고교 시절의 제복을 입고 외출했습니다.

수요일부터 출장으로 변태 짓을 할 수 없어서 욱신욱신 했었고 돌아간 것이 금요일 밤 늦게라 시간적으로도 딱 좋아, 짐 정리도 하지 않는 채 제복으로 갈아 입었습니다.

물론 명령대로 노브라, 노 팬티로 목걸이를 찼습니다.

귀걸이는 안 가졌기 때문에 대신에 장난감 수갑을 가지고 가기로 했습니다.

어째서 수갑 같은 게 준비되어 있었는지는, 다음에 쓸게요.

스커트를 아슬아슬한 길이까지 짧게 하고 클리토리스에는 치약을 슥슥 하고, 그것만으로 보지가 뜨거워져 버리는 느낌입니다.



현관 도어를 살짝 열어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심야에 고교생이 걷고 있다면 그것만으로 지도원에게 잡힐 우려도 있고 그렇게 되면 고교생이 아닌 것을 증명하거나 목걸이를 한 이유를 설명하거나 하는 귀찮은 일이 되어 버리므로, 평소보다 긴장했습니다.

다행히 누구와도 만나지 않고 공원까지 갈 수 있었습니다.

공원에 도착했을 때에는 벌써 치약의 효과도 있어 보지국물이 허벅다리 중간 정도까지 흘러 버리고 있었습니다.



공원을 한 바퀴 돌아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나서 화장실에서 가져온 수갑을 찼습니다.

세면대의 거울로 자신의 모습을 보니 목걸이에 수갑, 스커트를 짧게 한 고등학교 제복 그리고 제복 아래는 노브라, 노 팬티 대단히 추잡한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번 더,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나서 화장실을 나와 네 발로 엎드렸습니다.

수갑 때문에 빨리 걸을 수 없고, 이런 모습을 들키면 큰 일이라고 생각하니 초조해져 버립니다.

초조해 하면 할수록 손발은 움직이지 않고 시간만 지나갈 뿐으로 겨우 공원을 한 바퀴 도는데 30분 가깝게 걸려 버렸습니다.

보통으로 걸으면 10분도 걸리지 않는데.

그 사이 쭉 누군가에게 발견되어 범해져 버리는 것을 상상하고 이미 무릎까지 보지국물이 흘러 내리고 있었습니다.

나무의 그늘에서 한쪽 발을 올리고 오줌도 싸 버렸습니다.

잘 싸지 못해서 다리를 타고 흘러 버려 오줌과 보지국물로 다리도 질퍽합니다.



그 자리에서 해 버릴까 하고 생각할 정도로, 자위하고 싶어 견딜 수 없어서 달리듯이 집에 돌아가, 마구 자위했습니다.





3일간의 출장 보고입니다.

출장으로 간 목적지는 지방도시의 공장이었지만 마을로부터 조금 떨어진 곳에 있어 주위는 산뿐이었습니다.

공장의 기숙사에 숙박시켜 주었습니다만, 그 기숙사 이외에는 3 km 사방으로 인가는 없어서 밤 8시를 지나면 밖을 돌아다니는 사람도 아무도 없다는, 환경입니다.

자연스럽게 융화되어 조기조침의 건강한 생활을… 할 미유키가 아닙니다.

여기에서라면 하반신만이 아니고 알몸으로 밖을 걸을 수 있다.

그렇게 생각하니 보지가 뜨거워지고, 이제 곧 밖으로 뛰쳐나가고 싶은 기분이었습니다.

일도 손에 잡히지 않아 빨리 밤이 되지 않나, 그것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날 밤은 환영회랍시고, 기숙사의 여기 저기 방에 불려 다니며 건배의 폭풍우

완전히 취해 버려 제대로 걸을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2일째, 오늘 밤이야말로 실행하지 않으면 내일은 돌아가지 않으면 안됩니다.

일전에, 망상 노트에 쓴 것도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일로 마을에 나왔을 때에 관장과 완구 수갑을 사 왔습니다.

오늘 밤이야말로 알몸으로 밖을 걷자, 나무에 묶인 모습으로 관장하자, 시간의 경과와 함께 기대가 높아지고 하반신의 온도도 올라갑니다.

그런데, 그런데, 내일 돌아가니까 송별회, 인지 뭔지 하면서 또 다시 건배의 폭풍우

「나에게 상관 말아! 숲에 가서 변태 짓 할 거니까」라고 말할 수 있을 리 없고 침대에 쓰러짐과 동시에 의식 불명했습니다.



추워지기 전에 또 출장하러 갈 찬스가 있으면 좋겠지만.



미유키

------------------------------------------------------------------



《명령》

콘돔과 비엔나를 준비하거라.

일이 끝나면 노 팬티가 되어, 넓적다리에「변태 미유키는 조교되어 젖고 있습니다」

「똥구멍에 비엔나가 들어가 있습니다」라고 각각 쓴다.



그리고, 쓴 대로, 콘돔에 비엔나를 넣고, 그것을 똥구멍에 집어넣거라.

비엔나는 완전히 집어넣도록 하고, 콘돔의 끝은 똥코에서 조금 나와서 빼낼 수 있도록,.



구멍에 넣을 때는, 보지국물을 충분히 바르든지, 핸드 크림이나 베이비 로션과 같은 윤활이 되는 것을 사용해 아프지 않게 주의해라.



구멍에 넣는 비엔나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다만, 처음부터 그렇게 들어가지는 않을 테니, 2~3개를 목표로 해 보거라.



평소의 공원까지 오면, 여느 때처럼 목걸이를 차고 스커트를 짧게 하고…

그래, 한쪽 손목에 수갑을 차고 돌아온다.



귀가하면, 현관에서 자위다.

쇠사슬을 문 손잡이에 걸고, 수갑을 양손에 차고, 똥구멍에서 비엔나가 든 콘돔을 빼기 시작해라.

콘돔에서 비엔나를 꺼내 빨며 자위해라. 자신의 똥구멍에 들어가 있던 비엔나를 입에 대면서 가는 거다. (저항이 있을 테니까 먹지 않아도 좋아. 만약, 먹을 수 있다면 먹어 봐라)



그러면 보고를 기대하고 있겠다.

------------------------------------------------------------------



7월 24일의 보고



변태 암 노예 미유키입니다.



비엔나 명령을 실행했으므로 보고 드립니다.

지난 주의 금요일, 점심 시간에 콘돔과 비엔나를 사 두었습니다.

이것을 엉덩이에 넣고 돌아간다, 라고 생각하니 보○가 뜨거워져 버렸습니다.

아직 퇴근 시각까지 5시간 이상 있는데 빨리 넣어 보고 싶어서 엉덩이 구멍도 근질근질 하게 되어 버립니다.

정시의 차임벨 울림이 채 그치기도 전에 화장실에 뛰어들어 양 다리에 부끄러운 말을 썼습니다.

「변태 미유키는 조교되어 젖고 있습니다」「똥구멍에 비엔나가 들어가 있습니다」

그 때는 정말로 젖어 버려서라고 엉덩이의 윤활제로 하는데 충분하고도 남을 정도였습니다.

손가락으로 떠서 엉덩이와 비엔나에 충분히 바르고 엉덩이 구멍에 넣었습니다.

처음은 조금 아픈 느낌이었지만 1개째가 완전하게 들어가 버리니 다음은 순조롭게 들어가는 것 같아, 처음이었지만 3개 넣었습니다.

어쩐지 응가가 나올 것 같은 느낌으로 전철 안에서 떨어뜨려 버리지 않을까 하아하아, 두근두근, 긴장하고 있는 것 만으로 보○ 국물을 흘러 넘치게 해 버렸습니다.

평소의 공원에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머릿속은 망상으로 가득합니다.

또 스커트를 벗어 하반신알몸이 되고 싶을 정도였지만 이 날은 시간이 빨랐기 때문에 단념했습니다.

그 대신 목걸이와 수갑이 눈에 띈 탓인지, 스쳐 지나는 사람에게 눈 여겨 보여지고 어쩌면 다리의 문자도 읽혀져 버렸는지도… 그 사람이 씨익 웃은 것 같은 생각이 들어「읽혀졌다! 」라고 생각하니 부끄러워서 보○로부터 뜨거운 것이 주륵 흘러 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해 수갑을 양손에 차고 목걸이의 쇠사슬도 달고 자위했습니다.

현관 앞에서 자위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되어 버렸어요.



일전에, 망상 노트에 쓴 것이지만 전부는 너무 부끄러우므로 공개할 수 있는 정도로 다이제스트로 보내 드립니다.

------------------------------------------------------------------

「1시간, 변의를 참을 수 있으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놓아 준다」

그런 말을 남기고 남자들이 가 버린 지 5분도 되지 않았을 때 변의가 덮쳐 옵니다.

「어차피 아무것도 하지 않고 풀어줄 줄 리 없으니까…」

그렇게 생각하고 배설을 시작한 순간, 뒤에서 몇 사람의 발소리가 들렸습니다.

「거짓말, 아직 1시간 지나지 않았는데…」

한 번, 나오기 시작한 응가는 멈추지 않습니다.

남자들의 눈앞에서 죽을 만큼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 버렸습니다.

「누나, 이런 데서 뭐 하고 있어? 묶여서 똥이나 싸다니」

그것은 조금 전의 남자들과는 다른 소년들의 그룹이었습니다.

「누나 해도 좋지? 우리들 모두 동정이야」

말이 다 끝나기도 전에 딱딱하게 직립한 물건이 내 속에 들어 왔습니다.

익숙하지 않은 탓인지 끝나는 것도 빨라, 차례차례로 내 속에 뜨거운 액체를 쏟아 갑니다.

1시간이 눈깜짝할 새에 지나고 조금 전의 남자들이 돌아옵니다.

보지국물과 젊은 정액으로 질퍽질퍽하게 된 보지와 응가 투성이가 된 엉덩이를 보며

「변의만이 아니고 성욕도 참을 수 없었나, 음란 변태년」

그렇게 말하며 모두 나를 비웃습니다.

「보지 쪽은 만족했을 테니까 우리들은 여기를 사용할까」

이번은 엉덩이 구멍을 몇 사람에게 차례차례로 범해졌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