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별 야설]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2장 - 딸타임

암노예 동물원 조교 기록 - 7부 2장

미유키



노예명: 미유키 (속성: 수치 노예)

자신의 결점: 한 가지로 머리가 가득 차 주위가 안보이게 되는 것, 일까?

남에게서 자주 지적 받는 버릇: 너무 착한 척한다.

남에게 말할 수 없는 취미: SM

희망하는 조교: 노출, 수치 계



조련사: 한단치

------------------------------------------------------------------

《명령》

회사에서 사람이 오지 않는 장소가 있을까?

혹은, 빨리 출근해서, 아무도 없는 시추에이션을 만들 수 있을까?

가능하다면…



회사의 아무도 없는 장소에서 노 팬티가 되어, 목걸이를 차고 네 발로 엎드리거라.

스커트를 말아 올려 똥코를 노출시켜서, 크게 흔들며 걷는다.

걸으면서「컹~~~. 컹~~~」하고 발정기가 된 암캐처럼 운다.



회사에서 암캐가 되어있는 자신의 비참함에 가랑이가 젖으면, 화장실에 가서 자위다. (목걸이는 벗고 이동하는 것이 좋겠지. 화장실에 들어가면, 목걸이를 다시 찬다)

입에는 자신의 팬티를 물어서 소리가 나오지 않게 한다.



자위가 끝나면, 그 팬티는 제대로 다시 입는 것이야.



귀가할 때, 평소의 공원에서 팬티를 벗고, 또 입에 넣어서 돌아올 수 있을까? (작은 팬티라면 가능하겠지?)

목걸이를 차고, 스커트를 짧게 하고, 팬티를 물고.

귀가하면, 그대로 현관에서 쇠사슬을 연결해 자위해라.



그럼, 열심히 해라.

이렇게 해서, 미유키는 더욱 더 변태가 되어 가겠지.

(회사에서 네 발로 엎드리기가 무리면, 화장실에서 자위 부분부터 실행하도록. 또, 일에 지장이 없게, 제대로 일은 일대로 집중하도록.)

------------------------------------------------------------------



7월 7일의 보고



안녕하세요, 암 노예 미유키입니다.



어제 밤, 회사에서의 명령을 실행했으므로 보고하겠습니다.



작은 회사이므로 아무도 없는 장소란 것은 꽤 어렵습니다.

옥상이라면 점심시간 이외는 아무도 가지 않습니다만, 근처의 빌딩으로부터 훤히 들여다보여서, 여기도 안되었습니다.

아침도 1시간 빨리 갔는데, 벌써 와 있는 사람이 있어, 더 빨리 가지 않으면 혼자로는 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생각한 것이 밤에 모두가 돌아가 버릴 때까지 남는 것이었습니다.

회사 안에서 암캐가 되는 것을 생각하고, 정시를 지났을 무렵부터 하반신이 욱신거려 참을 수 없는 느낌이었습니다.

한 명, 또 한 명씩 돌아갈 때마다 기대와 불안이 높아져 벌써 보지가 끈적끈적하게 된 것이 느껴집니다.

마지막에 남은 것이, 조금 차분해서 여자 사원에게도 인기가 있는 부장이었습니다.

그 무렵에는 보지가 불타듯이 뜨거워 당장 손이 스커트 안으로 들어가서 가버릴 것 같을 정도로 되었기 때문에 부장 앞에서 해 버릴까 라고 까지 생각할 정도입니다.



「너무 늦게까지 있지 말라구, 먼저 간다」마지막으로 남은 부장도 돌아가고 혼자가 되었습니다.

이렇게 말해도 내가 있는 플로어에서만이고, 다른 플로어에는 아직 남아있는 사람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 때가 밤 9시를 지나고 있었으므로, 더 이상은 기다릴 수 없다고 생각해 가방에서 목걸이를 꺼내 차고 팬티를 벗었습니다.

팬티는 흠뻑 젖어 버리고 있었습니다.

엎드려 스커트를 걷고 플로어를 천천히 돌면서, 컹컹 하고 울었습니다.

정말로 발정기의 암캐가 된 것 같은 생각이 들어 자연스럽게 엉덩이를 흔들어 버립니다.

바깥쪽을 일주하고 나서 의자 사이를 돌며 남성 사원의 자리에는 전부 보지국물을 문질러 묻혔습니다.

다음날, 출근했을 때 몇 사람이나 눈치챌까, 라고 생각하니 너무 부끄러워서 견딜 수 없게 되었습니다.



화장실에 가서 자위, 라고 하는 명령이었지만 아무도 없고, 다른 플로어 사람도 오는 기색은 없기 때문에 마지막에 돌아간 부장의 자리에서 해 버렸습니다.

부장의 의자에는 팔걸이가 붙어 있어, 거기에 양 다리를 걸면 몹시 부끄러운 모습이 됩니다.

팬티를 입에 무니 암컷의 냄새가 입 가득 퍼졌습니다.

벌써 보지국물이 무릎 근처까지 흘러 내려서 의자도 끈적끈적하게 되어 버렸습니다.

밤에 아무도 없는 회사에서 상사의 의자를 끈적끈적하게 만들며 자위했습니다.



몇 번이라도 하고 싶은 기분이었지만 시간도 늦어 뒤처리를 하고 돌아가기로 했습니다.

회사를 나오기 전에 보지국물을 닦았습니다만 젖은 팬티를 입으니 또 부끄러움이 솟아올라서 보지국물이 주르륵 흘러 넘치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회사를 나오고 나서, 평소의 공원에 도착할 때까지의 일은 거의 기억하지 않았습니다.

빨리 돌아가 더욱 더 자위하자, 는 것만 생각하고 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공원에 도착했을 무렵에는 머릿속이 야한 기분으로 가득했습니다.

팬티를 벗어 입에 물고, 여느 때처럼 스커트를 짧게 하고, 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밤도 늦어 돌아 다니는 사람도 없습니다.

과감히 스커트도 벗어 버렸습니다.

블라우스의 옷자락으로 숨겨질지 말지 아슬아슬한 정도입니다.

목에는 개 목걸이를 하고 하반신은 알몸, 남에게 들키면 한눈에 변태 암 노예라고 알 수 있을 모습입니다.

다행히, 누구에게도 들키지 않고 자택까지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만 문 손잡이에 목걸이의 쇠사슬을 걸고, 누군가에게 발견되어 버려서 범해져 버리는 장면을 상상하면서 격렬하게 자위했습니다.

정말로 발견되어 범해지는 것을 조금 바라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미유키

------------------------------------------------------------------



《명령》

노 팬티가 되어, 넓적다리에「추잡한 망상이 멈추지 않습니다」

「변태이므로 보지국물도 멈추지 않습니다」라고, 각각 쓰거라.



찻집이든지 패밀리 레스토랑 등에 들어가, 거기서 노트와 펜을 꺼내거라.

노트에「변태 망상 스토리」라고 제목을 붙이고, 너의 망상을 써 넣는다.

그렇지…. 조금 시추에이션을 지정해 줄까.



…언제나 변태 짓을 하고 있는 너는, 마침내 남자들에게 잡혀 버린다.

너는 차에 끌려 들어가, 정신 차리니 삼림공원에 끌려가 있다.

거기의 조금 후미진 곳에 있는 나무에 그 나무를 안는 형태로 밀어붙여져서, 관장되어 버린다.

남자들은「1시간 동안, 변의를 참을 수 있으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놓아 주겠다」라고 하고, 1시간 후 다시 돌아오기 위해서 그 자리를 떠나 버린다.



거기에는, 나무에 묶여 관장 당한 미유키가 혼자 남겨진다.

자. 미유키는 이 후, 어떻게 되어 버릴까?

망상해서 마음 가는 대로 노트에 써 넣는다.



도저히 몸이 욱신거려 견딜 수 없게 되면, 귀가하거라. 공원의 화장실에서 또 목걸이를 하고 스커트를 짧게 하고 돌아가, 현관에서 쇠사슬을 걸고 자위하거라.

입에는 타월 등을 그대로 밀어 넣어, 소리가 새지 않게 한다.



…망상 노트. 중간부터 글자가 마구 흐트러지게 되려나.

언젠가 기회가 있으면 보여달라고 할까. (웃음)

그럼, 열심히.

------------------------------------------------------------------



7월 11일의 보고



변태 암 노예 미유키입니다.



어제, 퇴근길에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실행했습니다.

의자에 앉은 상태로 아슬아슬하게 숨겨질 정도인 위치에

「추잡한 망상이 멈추지 않습니다」

「변태이므로 보지국물도 멈추지 않습니다」라고 쓰여 있습니다.

새로운 노트를 사 왔습니다. 변태 망상 스토리를 위한 노트입니다.

평일인데, 가게 안은 꽤 혼잡해 옆 자리의 사람에게 보여져 버릴 것 같았습니다.

읽혀지지 않게 작은 글자로 쓰려 하다 보면 쓰고 있는 동안에 앞으로 구부리는 자세가 되어 버립니다.

그러면 스커트가 밀려 올라가고 다리에 쓴 부끄러운 문자가 보여버리고…



공원의 나무에 묶여 관장 당하는 이야기의 다음을 썼습니다.

쓰고 있는 동안에 자꾸자꾸 망상이 퍼져서 2 페이지나 되어 버리고 도저히 홈 페이지에서 공개할 수 없을 듯한 부끄러운 내용이 되어 버렸습니다.

스스로 쓴 스토리가 머릿속에서 빙빙 돌아 보●가 뜨거울 정도 입니다.



또 공원에서부터 하반신 알몸으로 돌아가 버렸습니다.

몹시 부끄러워서 흥분해 버립니다.



스토리를 쓰는데 시간이 걸려 늦은 시간이 되어 버렸으므로 제복을 입고 외출은 할 수 없었습니다.

내일부터 3일간, 출장입니다.

메일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제복 명령은 주말에 실행하고, 다음 주 보고하겠습니다.



미유키






0 Comments